13번째 플레이, 오로라이트 밀수 사건 리플레이입니다. 첨부파일의 플레이 전 논의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원래 오로라이트 광산 개발사업으로 이어지는 고리로, 난민들의 오로라이트 밀수를 적발하는 걸 계획했습니다. 근데 어쩌다보니 부두 감독 미아 나비스, 오로라이트 채굴 조직과는 원한이 생기고 말았네요. ;


자치수비대의 게렌, 루빈, 미하일은 난민들이 고기잡이용 뗏목을 타고 밀수를 벌이고 있다는 정보를 입수해 현장을 급습합니다. 게렌이 칼부림으로 난민을 제압하고 밀수품 오로라이트를 확인합니다. 이때 부두 감독 미아 나비스가 나타나 관할권을 주장하며, 밀수범들을 놓고 떠날 것을 요구합니다. 게렌이 버티자, 미아 나비스는 물러나지 않는다면 실력을 행사할 수 밖에 없다며 떠납니다. 곧이어 중무장한 폭력배들이 대거 들이닥쳐, 일행과 혈전을 벌입니다. 절대적인 수적 열세 가운데, 마침내 게렌은 중상을 입고 의식을 잃습니다. 폭력배를 이끌던 굴드(참조: 리플레이 #4. 금단추를 찾아서)는 쓰러진 게렌을 고소해하며, 윗선의 명령이 있어 이쯤 해둔다며 일행을 보냅니다. 일행은 목숨이 위급한 상태의 게렌을 멜린윈에게 데려가고, 다음날 게렌은 기적적으로 소생합니다. 멜린윈은 이를 계기로 난민대책위에 복귀하고요. 한편 일행은 배후의 조직이 이번 일을 계기로 부두감독 미아 나비스를 이용해먹은 뒤 내치려는 건 아닌지 의심해봅니다.

오늘의 명장면: 문제의 발단 - 폭력조직의 개입.

more..


----
원래는 윗선인 "회장님"(팔레나트 출신의 오로라이트 채굴사업가)을 만나고 사업 제의를 받는 쪽으로 계획을 했었습니다. 근데 하다보니 폭력배와 경비대 간의 싸움이 너무 격렬해져, 도저히 그럴 상황이 안되더군요. ('아이들의 무례를 사과드립니다.' / '죽어볼래?') 그래서 일단은 대립 구도로 나가게 됐습니다. 이것도 나름 의외의 전개.

한층 복잡해질 수도 있겠는데, 이전과 비슷하게 상투적으로 흘러가지는 않았으면 좋겠네요. 크리그 패거리나 블랙 조직의 재탕이 되면 지겨우니. ^^;


세션 CP: 2CP
Posted by 애스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