잭 블랙 조직과 대립하는 난민 지원 대부업 이야기의 세번째 세션 리플레이입니다.

불법 밀주의 배후가 아니냐고 파고드는 양조길드에 대항해, 게렌은 [이브의 사과] 주점에 모든 혐의를 뒤집어 씌우려 합니다. 게렌은 "법대로"라며 이브린을 체포해가려 하고, 루카는 거래 과정에서 불법이 저질러진 책임은 자신이 져야 한다며 나섭니다([준법정신]과 [명예원칙(프로페셔널)]). 게렌은 희생양이 되려는 거냐며 반대하고, 레인은 이 일을 배후에서 꾸몄을 "조직" 쪽 술집에 누명을 뒤집어 씌우자고 합니다. 두 남자는 그렇게 '좋은게 좋은 대로' 담합하지만, 루카는 자신은 양조길드 쪽에 가서 따로 사과하고 보상하겠다며 나섭니다.

레인은 암흑가 건달을 붙잡고 난민 밀주 건을 물고 늘어진 배후(잭 블랙 조직)를 파악하고 게렌을 찾아갑니다. 둘은 블랙 레이븐 측 주점에 몰래 밀주를 옮겨두고, 다음날 자치수비대 특별단속을 벌여 업주를 잡아들입니다. 한편 비슷한 시각 루카는 양조길드를 찾아가 사과하던 중 불법 밀주 매매상 검거 소식을 듣고, 현장에서 엉뚱한 다른 술집이 잡힌 것에 의아해합니다.
오늘의 명장면: 바른 생활 아가씨 루카.

more..

-----
플레이 시작 전~초반에는, PC 셋의 입장이 각각 엇갈려 쉽지 않았던 상황이었죠. 게렌은 죄를 난민위 밖(이브린)에 뒤집어씌우려 하고, 레인은 이브린을 보호해야 하고, 루카는 그런 불법을 용납할 수 없을 뿐더러 자기 책임을 지려 하는... 플레이가 진행되면서 자연스레 해결된 점은 좋았던 것 같습니다.

이번 세션에서 전 거의 관전과 일부 엑스트라..만 맡고 거의 PC들 간에 많은 일이 이뤄진 거 같아요. 저는 그점이 꽤 좋았습니다. 맨날 할 일이 없으면 그것도 좀 심심할진 모르지만, 그래도 플레이어들이 주역이 되야 하니까요^^;

한편 플레이가 늦어져, 후반부에 가서 집중도를 제대로 살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흑흑. __;

이번 주에는 분노한 잭 블랙 조직이 좀더 거칠고 직접적인 폭력으로 나오는 쪽으로 가보면 어떨까 싶네요. :D


세션 CP: 2CP.
Posted by 애스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okisdottir 2008.07.31 1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 내적·도덕적 갈등이 불꽃을 튀기는군요. 게렌과 루카의 대화가 굉장히 극적 긴장이 있고, 인물이 잘 살아나서 좋네요. 특히 게렌은 전에없이 입체적으로 다가오는군요. 게렌과 레인의 발군의 팀웍과 루카의 적당한 외면에는 감동했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