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레나트 사업가 키르엔과 블랙 레이븐은 [북비산트 토지개발회사]라는 위장 기업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겉으로는 717년 재해 등으로 버려진 황무지를 개간해 농토를 재분배하는 형태를 취하고 있습니다. 이들이 백작부와 남작들에게 적잖은 뇌물과 뒷거래를 통해 개간권을 확보한 것은, 순전히 '오로라이트 유적'을 불법 개발해 밀반출하기 위해서입니다.

이들은 길드타운에 넘쳐나는 난민들을 꼬드겨 오로라이트 유적 탐색과 채굴, 밀수에 동원하고 있습니다. 규모 있는 오로라이트 유적을 발견한 사람에겐 적잖은 포상금을 약속하기 때문에, 난민들은 위험을 무릅쓰고 필사적으로 유적을 찾아 여기저기 땅을 파헤치고 있습니다. 발견한 유적에 대한 포상금을 두고도 싸움이 벌어지는 일이 잦습니다. 어느 날엔가 실종된 사람들은 늘 유적충 때문만은 아닐 테지요. (이렇게 써놓고 보니 마치 미 서부 개척 시대의 골드 러시하고도 비슷하네요)

개발하기 좋은 유적에는 임시 천막/움막촌이 지어지고 난민 노동자들이 유적을 곡괭이로 파들어가 부수고 오로라이트 광석을 실어냅니다. 제대로 된 정제 시설이 없기 때문에 광석은 바로바로 길드타운으로 옮겨져 처리되어야 합니다. 여기에는 블랙 레이븐이 감독하는 난민 밀수조직이 일하고 있습니다. 오로라이트는 부두 구역의 대형 정제 시설에서 비밀리에 처리되어, 난민들의 뗏목을 통해 팔레나트행 상선에 실려집니다.

블랙 레이븐 조직은 부두 감독 미아 나비스를 포섭해 이상의 오로라이트 밀반출을 독점하고 있습니다. 고리대금업자 굴드가 빚과 폭력으로 난민들을 휘어잡고 있고요. 난민들 입장에선 목숨을 건 위험 가운데 착취당할 뿐이지만, 그나마 이런 일자리조차 없으니 인력은 늘 공급 과잉 상태입니다.

* 캐릭터
    - 난민 노동자: 탐광꾼, 채굴꾼, 밀수꾼.
    - 블랙 레이븐: 작업감독, 경비 용병, 알선업자.

(추가 내용: 9/21)

첫 유적은 길드타운에서 좀 떨어진 험준한 산 속에서 화전을 일구던 난민에 의해 발견되었습니다. 화전민들이 유적에서 값나갈만한 물건을 도굴해 장물아비 굴드에게 팔아치우면서, 유적의 존재가 블랙 레이븐에 알려졌습니다. 블랙 레이븐은 오로라이트 밀무역이라는 큰 건수의 냄새를 맡고, 팔레나트 상인연맹의 키르엔과 손을 잡고 북비산트 토지개발회사를 세웁니다.

겉으로는 변방의 산지를 개간하고 이를 난민들에게 배분하는 사업으로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난민들 사이에서는 운좋게 유적을 찾으면 떼돈을 벌 수 있다는 소문이 이미 쫙 퍼져있지요. 하지만 결국 곡괭이와 침구 등 생활용품을 충당하는데 높은 이자의 빚을 지게 되서, 어지간히 일을 해도 빚에서 헤어나올 수 없습니다. 사업에 참여할 때 '침묵 서약'과 함께 담보로 집과 가족들을 잡힌 상태기 때문에, 외부에 발설할 수도 없습니다. 난민 노동자들은 언젠가 새로운 유적을 찾아 포상금을 타겠다는 희망과 밤마다 벌어지는 술과 노름판으로 버티며 마모되어 갑니다. 

오로라이트 광산은 화전민에 의해 발견된 첫 유적을 시작으로 활발히 개발되고 있습니다. 계곡 곁에 세워진 커다란 물레방앗간/창고가 본부로 여기서 오로라이트 1차 처리와 보관이 이뤄집니다. 현장 감독이 거처하며 용병들이 지키고 있고요. 좀더 올라간 곳에 현재 한창 발굴중인 커다란 유적이 있습니다. 이 곳은 아주 깊은 곳까지 파들어간 상태라 조직은 채산성 있는 다른 유적을 찾아 포상금을 내걸고 있지요.
Posted by 애스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